AKR20160108062300065_01_i

부천 소사남부역 일대 원도심 아파트 건립 가능해져

대폭 높여 주민들 공동 개발 유도

(부천=연합뉴스) 김창선 기자 = 경기도 부천 경인국철 소사 남부역 일대 노후 주택과 공장지대가 아파트로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.

 

부천시는 소사 남부역 주변 원도심인 소사구 소사본동 70-16 일대 7만3천820㎡ 가운데 상업지역 1만5천㎡를 제외한 제3종 주거지역 9천500㎡와 준공업지역 4만9천320㎡에 공동주택을 건립할 수 있도록 지구단위계획을 최근 변경했다.

노후 주택이 밀집해 있는 주거지역(9천500㎡)과 준공업지역(7천500㎡) 일부를 합친 1만7천여㎡를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주민들이 공동으로 아파트를 건립할 경우 용적률을 최대 500%까지 허용하기로 했다.

나머지 준공업지역 역시 토지주들이 연합해 아파트를 지을 경우 용적률을 300%까지 올려준다.

상업건물과 공동주택 등 모든 건물의 높이를 제한하지 않는다.

시는 용적률 상향으로 주민들이나 토지주들이 자율적으로 결성해 아파트를 지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이렇게 되면 노후주택과 소규모 공장이 난립해 있는 소사남부역 일대가 말끔하게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.

김운석 시 지구단위팀장은 10일 “소사역이 2018년 2월 개통 예정인 소사∼시흥∼안산 전철과 만나는 환승역이 되고 경인국도가 지나는 등 이 일대의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됨에 따라 이처럼 공동주택 개발을 유도하게 됐다”고 설명했다.

그는 “이 일대가 부천의 대표적 원도심인데다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재개발사업이 무산된 점도 고려했다”고 덧붙였다.

changsun@yna.co.k

0 답글

댓글을 남겨주세요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: <a href="" title=""> <abbr title=""> <acronym title=""> <b> <blockquote cite=""> <cite> <code> <del datetime=""> <em> <i> <q cite=""> <s> <strike> <strong>